[사건] 인니의 높아진 존재감, 복잡해진 미래

물론 아직 1년도 더 남은 인니 대선을 벌써부터 조망한다는 것은 시기 상조에 가깝다. 문제는 인니 대선이 너무 빨리 스타트를 끊었다는 것. 그 와중에 확실한 것은 인니 대선이 "조코위"의 높은 인기와 뛰어난 업적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예상치 못하는 "혼전"과 "난전"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얘기다. 그러니까 더더욱 현재의 성과에 "기대 이상"이라고 평가하는 분들이 "차라리 조코위가 한 번 더"를 외치고 있는 것이다.

2022년 12월 20일

[사건] 인니의 높아진 존재감, 복잡해진 미래

[인물] 개방된 말레이시아가 택한 제 10대 총리, 안와르 이브라힘

[인물] 말레이시아 총선 가늠자 '하나 여 Hannah Yeoh'

[인물] 말레이시아의 두 정객, 마하티르와 안와르①

[인물] 2021 노벨평화상, 比 "마리아 레싸"

[인물] 호찌민, 훨씬 깊은 한반도와의 인연

[인물] 태국 민주주의의 새 기수, 찻찻 & 피타

[인물] 손흥민 성공, 아시아가 함께 기뻐한 이유

[인물] 죽은자들의 정치, 필리핀 2022 대선

[인물] 베트남 e스포츠 선구자, '레꽝주이Le Quang Duy'

[인물] '도시에 디자인을 입힌다' 리드완 까밀

[인물] 인니의 '철의 여인' 리스마 여사